Hanged Man (2016)

When I see myself reflected in my son, I am seized with fear that my mistakes might repeat in his life. As a photograph resembles the original, I resemble my father and my son resembles me. Under this thorough system of resemblance, it is rather difficult for a reproduction to escape the dense grid of genetic traits and achieve originality. I question if the original is eliminated, this system might collapse with the interrupted cycle of representation. As ridiculous as it may seem, my acts of photographic suicides—in order to imitate the posture of a hanged man, I am trying to stay still while hanging upside down—are in fact unreal and impotent just like childhood fantasies embedded in playgrounds.


아들에게서 나의 모습을 만날 때마다 나의 실수들이 그의 삶에서 반복되지는 않을까 하는 두려움에 사로잡힌다. 사진이 원본을 닮듯, 나는 나의 아버지를, 나의 아들은 나를 닮았다. 이러한 닮음의 공고한 체제 아래 복사물이 원본에게서 물려받은 유전적 형질의 촘촘한 그물에서 벗어나 독립된 개체로서 인정받기란 어려운 일이다. 닮음의 대상인 원본을 소멸시켜 사슬처럼 얽혀있는 재현의 고리를 끊어낸다면 이 고착된 체제를 무너뜨릴 수 있지 않을까? 거꾸로 몸을 뒤집어 목이 매달린 모습을 흉내내려는 나의 우스꽝스러운 사진적 자살시도는 놀이터에 잠재된 유아기의 환상처럼 비현실적이며 무력하다.